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PYH2014050206350001300_P2_KxPPbyTUVbC.jp
지난 5월 서울메트로 2호선 상왕십리역에서 잠실 방향으로 가는 열차가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 사고 열차의 유리창이 깨져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시, 48명 징계 지시…메트로노조 "탁상행정, 재심 신청할 것"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서울시가 지난 5월 발생한 지하철 2호선 열차 추돌사고의 책임을 묻는 과정에서 사고 당시 대참사를 막은 것으로 평가받는 기관사까지 징계하라고 지시해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서울메트로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서울시 감사관은 지난달 30일 서울메트로 감사관실에 공문을 보내 추돌사고 관련자 48명을 징계할 것을 지시했다.

서울시는 선행열차 기관사와 신호관리 직원 등 6명은 중징계, 후속열차 기관사 등 나머지는 경징계(경고·주의 포함) 처분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대해 서울메트로노조는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이날 서울시 감사관에 면담을 신청, 재심 청구까지 불사하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노조 관계자는 "특히 팔 부상을 당하면서까지 대형참사를 막은 후속열차 기관사 엄모(46)씨까지 징계 대상이 되면서 승무원 조합원을 중심으로 사기가 크게 저하됐다"고 주장했다.

엄 기관사는 사고 당일 신호 오류로 뒤늦게 적색 신호를 확인했지만 기본 제동 장치뿐만 아니라 매뉴얼에도 나와있지 않은 보안제동을 함께 걸어 시속 15㎞ 상태에서 자신이 몰던 후속열차를 선행 열차와 추돌하도록 했다.

엄 기관사가 보안제동을 걸지 않았다면 후속열차가 약 70m를 더 진행해 열차가 완전히 찌그러져 사망자까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노조 관계자는 "박원순 서울시장도 여러 자리에서 엄 기관사를 칭찬했고 국가기관에서 나온 조사원들도 엄 기관사가 더 큰 사고를 막았다고 인정했는데 돌아온 건 징계뿐이어서 직원들이 격앙돼 있다"고 전했다.

노조 측은 또 서울시가 경찰과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의 조사가 끝나지도 않은 상황에서 박 시장 취임 하루 전 무더기 징계 지시를 내린 것에 유감을 표했다.

노조 관계자는 "징계 내규를 그야말로 탁상에 앉아서 해석한 것"이라며 "신호시스템의 오류를 인정해 기술본부장이 사퇴하고 사장도 불명예 퇴진한 마당에 이런 징계를 무차별적으로 수용할 순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 감사관은 240명이 다친 사고에 대한 정당한 징계 지시라고 반박했다.

서울시 감사관 관계자는 "단순히 48명이란 인원수만 놓고 '무더기 징계'라고 할 순 없다"며 "단순한 사고가 아니라 신호 고장으로 시민 240명이 다친 있을 수 없는 사고였기에 그렇게 판단했다"고 밝혔다.

징계 지시를 받은 서울메트로 감사관실은 서울시 산하기관으로서 지시를 따르지 않을 수 없는 입장이지만 내부적으로 뒤숭숭한 분위기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하급기관으로서 지시를 받는다, 안 받는다 따질 입장은 아니지만 서운한 점이 있는 것은 맞다"며 "개인이나 노조 등에서 도저히 징계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하면 인사위원회, 나아가 중앙노동위원회에까지 가서 다시 따져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451 '호날두 vs 메시, 누구와 데이트?'.jpg 일루젼 2015.03.28 67
73450 '켈트십자가' 내건 관중 때문에 러시아 승점 삭감가능성 한국인 2015.03.29 51
73449 '남성 10만명과 자겠다' 선언한 20대女.jpg 눈팅ㅋ 2015.03.28 144
73448 '김'이 '김'인 이유.jpg 형_광팬 2015.03.29 66
» '2호선 열차추돌' 대참사 막은 기관사에 징계지시 논란 집적대지마 2015.03.29 60
73446 "우리 동네 호랑이가 나타났어요. 빨리 와주세요".JPG 일루젼 2015.03.29 58
73445 "사나운 동물이니 건들지 마시오.",jpg 집적대지마 2015.11.15 77
73444 "단무지 안 가져왔다"중국집 배달원 폭행 크리에이티브 2015.07.20 72
73443 "가난한 자"들의 염색 눈팅ㅋ 2016.05.23 56
73442 "가난한 자"들의 염색 일루젼 2016.05.23 51
73441 女화장실 몰카男 집적대지마 2015.03.29 284
73440 女형사의 거친 몸수색에 모든 것을 다 잃은 표정 페닉 2015.03.28 170
73439 女아나의 회춘 크리에이티브 2017.01.30 127
73438 女상담원들의 스트레스 1순위.jpg 블랙웁스 2015.03.29 80
73437 힠말라야 vs 힝말라야 블랙스쿼드 2015.12.26 80
73436 힝 양말 벗기 귀찮아 페닉 2016.04.05 53
73435 힝 무셔워 ㅠㅠ 블랙웁스 2015.12.22 66
73434 힙합허세 일침 집적대지마 2015.07.14 67
73433 힙합전사... 크리에이티브 2015.03.29 46
73432 힙합의 무서움 ㄷㄷ 퍼그 2016.05.30 43
73431 힙합은 모 애미애비도 없어요?ㅋㅋ 루팡 2015.05.22 63
73430 힙합에는 우유가 최고 퍼그 2015.03.30 46
73429 힙합바지의 변천사 한국인 2015.09.16 58
73428 힙업 삼총사.jpg 그립다 2015.03.28 85
73427 힙 라인의 중요성 한국인 2017.02.28 68
73426 힘찬 발걸음.JPG 와플 2015.06.07 45
73425 힘이들어서 와플 2016.11.25 49
73424 힘이 장사네. 루팡 2015.03.30 47
73423 힘이 남아 돌아 형_광팬 2016.03.05 53
73422 힘이 남아 돌아 퍼그 2016.03.05 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49 Next
/ 2449